동물 체험과 동물 학대의 딜레마

:fire:

대부분 동물원과 수족관은 다양한 동물 체험 행사들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행사 중에서는 사슴이나 염소의 먹이 주기와 같이 동물들에 크게 스트레스를 주지 않는 체험도 있지만, 한국의 한 수족관은 돌고래 타기 체험을 제공하는데, 이것이 동물 학대인지 아닌지가 매우 큰 화제가 되었습니다. 시민단체 측에서는 돌고래 타기 체험은 동물 학대이고, 따라서 즉시 중단되어야 한다고 말하지만, 수족관 측에서는 규칙을 잘 지키며 운영하고 있으므로 아무 문제가 없다고 주장합니다. 동영상을 통해서 내용에 대해 더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핵심구문을 알아봅시다!

동물 학대를 하다
비판이 증가하다
반발이 커지다
이야기를 구구절절 늘어놓다
사람들과 정서적 교감을 하다
감옥에 감금되다
고통을 주다
고통을 받다
환경을 제공하다
돌고래를 보존하다
의견에 동의하다
돌고래 체험을 금지하다
프로그램 강도가 높다
규칙을 지키다
어이가 없다

translate 주요 문구를 번역하고 기억하십시오.

중심내용을 확인해봅시다!

  1. 이 수족관에서 2014년 개장 한 이후에 2015년부터 얼마나 많은 돌고래들이 죽고 있습니까?

돌고래들이 매년 한 마리 이상씩 죽고 있습니다.

  1. 한국의 수족관에서 돌고래들이 평균 몇 년을 살았습니까?

돌고래들이 평균 4년을 살았습니다.

  1. 이 수족관은 돌고래에 대한 동물 학대를 하는 것을 인정했습니까?

아니요, 이 수족관은 동물 학대를 하지 않는다고 주장합니다.

제 의견은…

여러분의 생각을 공유해주세요!

  1. 여러분은 이 수족관에서 동물 학대가 일어난다고 생각합니까?

  2. 동물 학대를 막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한다고 생각합니까?

  3. 이와 같은 비슷한 사건을 알고 있다면 공유해 봅시다.

audio-recording-icon-1 오디오 응답을 녹음합니다(일부 텍스트를 추가할 수 있습니다). 다른 사람을 위한 질문을 포함합니다.
idea 조언 토론을 위한 주제.

1 Like